콕콕 문학 - 나상

시유 | 조회 수 355 | 2014.10.17. 21:34
첨부 (0)
혁재는 또 울었다. 밤이 깊도록 어머니까지 불러 가며 엉엉 소리 내어 울었다.
환철도 형 곁에서 남모르게 소리를 죽여 흐느껴 울었다. 그저 형의 설움과 울
음을 따라 울 뿐이었다. 동생도 이렇게 울면서 어쩐지 마음이 조금 흐뭇했다.
이날 밤의 감시는 밤새도록 엄했다. 바깥은 첫눈이 흩날리고 있었다.
형은 울음을 그치고 불쑥, “야하, 눈이 내린다, 눈이, 눈이. 벌써 겨울이 다됐네.”
물론 오르비감시병들의 감시가 심하니까 동생의 귀에다 입을 대지도 않고 이렇게 
혼잣소리처럼 지껄였다.
“저것 봐, 저기저기, 에에이, 모두 잠만 자구 있네.”
동생의 허리를 '콕콕' 찌르기만 하면서…….
어느새 양덕도 지났다. 하루하루는 수월히도 저물어 갔고 하늘은 변함없이 
푸르렀을 뿐이었다. 산도 들판도 눈에 덮여 있었다. 경비병들의 겨울 복장을 
바라보는 형의 얼굴에는 천진한 애들 같은 선망의 표정이 어려 있곤 했다. 날
로 날로 풀이 죽어갔다. 어느 날 밤이었다. 일행도 경비병들도 모두 잠들었을 
무렵,
형은 또 동생의 귀에다 입을 대고, 이즈음에 와선 늘 그렇듯 별나게 가라앉은 
목소리로,
“그 새끼 생각이 난다. 맘이 꽤 좋았댔이야이.”
“……”
“난 원래 다리에 담증이 있는 데이. 너두 알잖니. 요새 좀 이상한 것 같다야.”
하고는 헤죽이 웃었다.
“……”
동생은 놀라 돌아다보았다. 여느 때 없이 형은 쓸쓸하게 웃으면서 두팔로 동
생의 어깨를 천천히 그러안으면서,
“환철아, 야하, 흠썩은 춥다.”
“……”
“저 말이다, 엄만 날 늘 불쌍히 여깄댔이야, 잉. 야, 환철아, 환철아, 내 다리
가 좀 이상헌 것 같다야이.”
“침놔 형……”
동생의 눈에선 다시 눈물이 비어져 나왔다.
형은 별안간 두 눈이 휘둥그레져서 동생의 얼굴을 멀끔히 마주 쳐다보더니,
“왜 우니, 왜 울어, 왜, 왜. 어서 그치지 못하겠니.”
하면서도 도리어 제 편에서 또 울음을 터뜨리고 있었다.
이튿날, 형의 걸음걸이는 눈에 띄게 절름거렸다. 혼잣소리도 풀이 없었다.
“그만큼 걸었음 무던히 왔구만서두. 에에이, 이젠 좀 그만 걷지덜, 무던히 걸
었구만서두.”
하고는 주위의 오르비경비병들을 흘끔 곁눈질해보았다. 경비병들은 물론 알은 체도 
안했다. 바뀐 사람들은 꽤나 사나운 패들이었다.
그날 밤 형은 동생을 향해 쓸쓸하게 웃기만 했다.
“환철아, 너 집에 가거든 말이다, 집에 가거든…….”
하고는 또 무슨 생각이 났는지 벌쭉 웃으면서,
“히히, 내가 무슨 소릴 허니. 네가 집에 갈 땐 나두 갈 텐데, 앙 그러니? 내가 
정신이 빠졌어.”
한참 뒤엔 또 동생의 어깨를 그러안으면서,
“야, 환철아!”
동생의 얼굴을 똑바로 마주쳐 다보기만 했다.
바깥은 바람이 세었다. 거적문이 습기 어린 소리를 내며 열리고 닫히곤 하였
다. 문이 열릴 때마다 눈 덮인 초라한 들판이 부유스름하게 아득히 뻗었다.
동생의 눈에선 또 눈물이 비어져 나왔다.
형은 또 벌컥 성을 내며,
“왜 우니, 왜? 흐흐흐.”
하고 제 편에서 더 더 울었다.
며칠이 지날수록 형의 걸음은 더 절룩거려졌다. 행렬 속에서도 별로 혼잣
소릴 지껄이지 않았다. 평소의 형답지 않게 꽤나 조심스런 낯색이었다. 둘레
를 두리번거리며 경비병의 눈치를 흘끔거리기만 했다. 이젠 밤에도 동생의 
귀에다 입을 대고 이것저것 지껄이지 않았다. 그러나 먼 개 짖는 소리 같은 
것에는 여전히 흠칫흠칫 놀라곤 했다. 동생은 또 참다못해 눈물을 흘렸다. 그
러나 형은 왜 우느냐고 화를 내지도 않고 울음을 터뜨리지도 않았다. 동생은 
이런 형이 서러워 더 더 흐느꼈다.
그날 밤, 바깥엔 함박눈이 내렸다.
형은 불현듯 동생의 귀에다 입을 댔다.
“너, 내가 산화해두 날 형이라구 글지 마라, 어엉?”
여느 때 답지 않게 숙성한 사람 같은 억양이었다.
“울지두 말구 모르는 체 만해, 꼭.”
동생은 부러 큰소리로,
“야하, 눈이 내린다.”
형이 지껄일 소리를 자기가 지금 대신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
그러나 이미 형은 그저 꾹하니 굳은 표정이었다.
동생은 안타까워 또 울었다. 형을 그러안고 귀에다 입을 대고, “형아, 형아, 
정신 차려.”
이튿날, 한낮이 기울어서 어느 영 기슭에 다다르자, 형은 동생의 허벅다리를 
콕 찌르고는 걷던 자리에 털썩 주저앉고 말았다.
형의 걸음걸이를 주의해 보아 오던 한사람이 뒤에서 독포를 휘둘러 쏘았다.
형은 앉은 채 앞으로 꼬꾸라졌다. 그 사람은 독포총을 어깨에 둘러메면서,
“메칠을 더 살겠다구 뻐득대? 뻐득대길.”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YamaMotor at 2014.10.17. 21:35
독포총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rofile image
허혁재 at 2014.10.17. 21:35
침놔 형이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rofile image
솔로깡 at 2014.10.17. 21:35

침놔 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배기범 at 2014.10.17. 21:36
유명인 우롱죄로 신고 접수되셨습니다.
묵비권을행사할수있습니다
:✨ at 2014.10.17. 21:36
징자 시유님 넘 웃긴대
한량 at 2014.10.17. 21:37
침놔..형....
KIDD at 2014.10.17. 21:3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진지하게 읽다가 침놔 형 에서 터졌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rofile image
피아테 at 2014.10.17. 21:4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최남제 at 2014.10.17. 21:43
“너, 내가 산화해두 날 형이라구 글지 마라, 어엉?”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NATURAL at 2014.10.17. 21:45
ㅋㅋㅋㅋㅋㅋ
밍김 at 2014.10.17. 21:5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컨스티 at 2014.10.17. 22:03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갓경꾼 at 2014.10.17. 22:13
침놔 형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rofile image
야마왕벙신 at 2014.10.17. 22:32
어수썰이후러 이런 감덩 처음인데ㄷㄷ 대다
다람쥐1호 at 2014.10.17. 22:5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퍼렁새 at 2014.10.17. 23:59
아무리 시유라지만 추천을 안할수가 업엇다...
Profile image
잉깅 at 2014.10.18. 00:04
침놔 형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sammy at 2014.10.18. 00:36
엌ㅋㅋㅋㅋㅌㅋㅌㅋㅋㅋ
김환철 at 2014.10.18. 14:5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거머임ㅋㅋㅋㅋㅋㅋㅋ
:✨ at 2014.11.04. 22:40
자기 전에 읽기 좋내
밀로카 at 2014.12.12. 18:04
침놔 형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7990 허혁재의 음모 [3] 우녕자 14.11.28. 345 47
» 콕콕 문학 - 나상 [22] 시유 14.10.17. 355 34
7988 콕콕 3대 선언 [31] 허혁재 14.08.03. 1200 33
7987 성찰(매우 중구난방) [7] 허혁재 14.10.19. 317 28
7986 e당장이사이트나가셈 [5] 우엄 14.10.23. 265 28
7985 타인을 배려하지 않은 충고는 독설일 뿐입니다. [6] 솔로깡 14.11.18. 295 26
7984 일상 고소사건 1주년 기념글 - 야수의 심정으로 괴물의 심장을 겨냥하며 [19] 허혁재 15.07.04. 701 24
7983 @허혁재 포인트 활용 방안에 대한 제안 [6] 금서 14.10.24. 225 23
7982 2015학년도 재수후기 (53635 -> 31312) [29] file 허사냥꾼 14.12.04. 493 22
7981 최종합격했습니다 [25] file f(♡) 15.02.11. 200 21
7980 최종합격했습니다 [25] file f(♡) 15.02.11. 193 21
7979 일상 점수에 만족하고 수능판을 뜨려는 모든 수험생에게 [16] file Oisiv 15.11.27. 496 19
7978 마녀가 왜 위로 올라갈수록 강해지는지 앎? [20] 드엉 15.02.10. 197 19
7977 마녀가 왜 위로 올라갈수록 강해지는지 앎? [20] 드엉 15.02.10. 194 19
7976 추천, 비추천 용어 변경 [15] 허혁재 14.07.29. 410 19
7975 인정하고 사과드립니다 [12] 허혁재 14.10.15. 326 19
7974 딱 이맘때였던 것 같은데 [2] 허혁재 14.10.22. 300 19
7973 여러분 모두 올해 끝내세요 [7] 우녕자 14.11.12. 197 18
7972 제가 대중의 알 권리를 위해 허님의 공연영상을 올리겟슴니다 [22] 발산 15.02.13. 217 17
7971 제가 대중의 알 권리를 위해 허님의 공연영상을 올리겟슴니다 [22] 발산 15.02.13. 213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