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부 (0)

지하철로 집가는길에 기억력을 최대한 쥐어짜서 복기했습니다

답안지에 써서 낸 것과 100% 같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정말 자잘한 것 빼고는 이거랑 거의 똑같이 썼어요. 싱크로율이 대략 99%는 될듯..ㅋㅋㅋ


밑에 쓸 제 답안과는 달리 제시문은 자세히 기억나진 않는데, 우선 적어보면

1은 바나나 생산의 예시를 들으면서 범국가적 기업을 앞세운 강대국이 개발도상국 착취하는 구도가 만들어졌다는 이야기였고,

2는 어떤 신하가 왕에게 올리는 간언? 그런 문서의 일부를 잘라온 듯 합니다. 선비의 비중을 제한해야 한다는 내용이 주장이었고, 선비의 비중이 과반수가 되고, 그로 인해 농부들을 멸시하게 된다는(?) 그런 내용입니다. 이것도 선비와 농부 간의 상하관계가 존재하고, 폐혜가 생겼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3은 인간은 '사회적 감정'을 본성으로 가지고 있고, 원시 사회에서는 이를 발현하지 못하던 걸 점점 사회가 발전하면서 발현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래서 점점 이타심을 발현하게 된다는 입장입니다.


문제. 제시문 1, 2, 3을 활용하여 '더불어 사는 삶(공동체일 수도)을 이루는 방안'에 대하여 논하시오.



밑이 제가 쓴 답안입니다.

두 제시문 1, 2는 모두 더불어 살아가지 못하는, 말하자면 독립되어 사는 삶을 나타낸다. 제시문 1은 범세계기업(문제에서 나온 표현으로 썼음. 정확한 명사는 기억나질 않네요.)을 앞세운 강대국과 약소국을, 제시문 2는 선비와 농부라는 대립되는 두 계층을 제시한다.

이러한 문제 상황에 대한 원인은 제시문 3에 따르면 본성적인 '사회적 감정'이 발현되지 못해 나타난 것이다. 그로 인해 사람들은 상대를 '타자화' 하게 되고, 그로 인해 폐혜가 나타난다. 이런 폐단의 예는 우리의 주변에서도 흔히 찾아볼 수 있다. 예컨대, 자본주의와 산업혁명을 기반으로 출범한 부르주아 계층은 프롤레타리아 계층의 사람들을 수단화, 도구화하였다. 즉, 상대방을 타자화한 것이다.

3에 따르면 이러한 문제의 해결책은 사회 발전을 통한 사회적 감정의 발현이다. 하지만 더불어 사는 삶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한다. 왜냐하면 단순한 사회발전은 1에 나타난 것괴 같이, 발전하기는 하지만 더불어 살아가지 못하고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현상을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강대국은 강대국끼리, 약소국은 약소국끼리의 일체감을 증진시킬 수는 있을지언정, 결코 더불어 사는 삶의 영역에 도달하지 못한다.

그 '한 걸음'은 바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적극적 배려와 관심이다. 이를 실현하는 구체적인 예를 들자면, 2의 부정적 상황에서 사회적으로 상류에 속하는 계층의 숫자를 제한함으로써, 역설적이지만 평가절하되어있던 사회적 하류층의 가치를 증진시키는 것이나, 국가를 넘어선 세계적인 지원을 통한 개발도상국의 발전 등이 있을 수 있다. 이러한 방법을 통하여 3이 바랬던 진정한 의미에서의 사회 발전이 가능할 것이다. 그 결과, 사회 발전을 토대로 점진적으로 발현되는 사회적 감정이 강화되어 더불어 사는 삶이 실현될 수 있을 것이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YamaMotor at 2014.11.23. 13:49
저보다 잘 적었네염. ㅈ살
YamaMotor at 2014.11.23. 14:20
아 저 4번 에이 1도 넣은 듯. 지잊 자살
지금 생각하니까 안 되네. ㅈ살
기린s at 2014.11.23. 14:06
굳 ㅎㅎ 저도 수리 먼저 풀었는데 ㅎㅎ

수리 답
20, 20 / 0,0 / a>=0.666... / 0.666.... <=a<1, 적절함
이거 하셧죠? (답안지에는 분수로 적음)
YamaMotor at 2014.11.23. 14:01
ㅇㅇ 수리 먼저 풀고 인문논술 시작
기린s at 2014.11.23. 13:54
ㄷㄷ;; 수리는 다 푸섯조?
백이범. at 2014.11.24. 04:25
고대 문부수시조 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240 독학재수후기(집) [8] 수학귀신페르마 14.12.03. 4980 9
1239 내일 성적표가 나오는군요. [2] Bruno 14.12.02. 395 1
1238 릿밋딧을 하루에 1지문씩 풀고있는데요 [1] 나는요 14.12.02. 558 1
1237 개편된 EBSI 사이트 : EBS 수강중인 강좌 삭제하는 법 (PC기준) [1] file 세탁 14.12.02. 640 6
1236 독재 [12] tjfeocjswo 14.12.02. 608 0
1235 수학인강 무용론 [3] tjfeocjswo 14.12.01. 584 0
1234 ebs 생명과학선생님중에 강의력좋은분 있나요? [2] 다시만나요 14.12.01. 975 0
1233 솔로깡과 레인 찬양론 [3] HatDetektiv 14.12.01. 666 8
1232 책을 내려는 분들께.. [6] 허혁재 14.11.30. 1000 10
1231 허혁재 선배님. [2] 이날 14.11.30. 558 0
1230 그 유명한 망각곡선 [4] file 알파카 14.11.30. 569 1
1229 Untitled 단발머리 14.11.29. 1 0
1228 체력의 중요성... file 단발머리 14.11.29. 41 0
1227 과탐 단권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8] 작은곰 14.11.29. 701 0
1226 과탐인강말인데요 [2] 루기와라 14.11.28. 789 0
1225 2016학년도 대수능 ebs연계교재 목록 [6] file f(♡) 14.11.27. 876 2
1224 배누 쥐려다 [5] 작은곰 14.11.25. 773 0
1223 2015학년도 한국사의 영향 [8] 타to짜 14.11.25. 559 0
1222 과탐인강질문 [10] 작은곰 14.11.25. 773 0
1221 2015학년도 대수능 한국사 간단한 해설과 짧은 평 [9] 타to짜 14.11.25. 637 2
1220 일타삼피B 내년에 개정되나요 [7] 토미 14.11.23. 750 0
» 고대 인문논술 오전 제가 쓴 답안 봐주세요 ㅎㅎ [6] 기린s 14.11.23. 461 0
1218 한국사 법과정치 자작 모의고사 제작 고민 중. [11] 타to짜 14.11.23. 338 1
1217 요즘 평가원 오류 안내려고 노력한 부분 [10] 허혁재 14.11.23. 829 5
1216 탐구과목 하고싶은거 하는건 맞죸ㅋㅋㅋ haruki 14.11.23. 315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