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처음부터 절실한 목표는 없다

첨부 1
  1. 래너엘레나.PNG (File Size:31.2KB/Download:13)

래너엘레나입니다.



자 오늘의 주제를

말씀드리기 전에 이 주제는


시험끝나고

밀린 댓글에 답글 쭉 달다가


어떤 분이



' 절실한 목표가 없어요. 어떻게 하면

절실한 목표를 가질 수 있나요? '



라고 질문을 주셨고,

그 답변을 칼럼화한 것입니다.



오늘의 주제는



" 처음부터 절실한 목표는 없다 "



입니다.



이 칼럼은


'목표가 없거나'

'목표가 있어도 절실하지 않은'


학생들을 위한 조언입니다.

엄청난 해결책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래너엘레나의 칼럼인 만큼

답은 언제나 간단하지요.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첫째로 '목표가 없다' 라는 것에 관해서.



이에 대해선 사실 제 말투가 이렇게 바뀌기전에 썼던

아주 초창기 칼럼인 <목표가 없는 모든 이들에게> 에서

진지하게 다루었던 주제이기도 합니다만,


여기선 본 주제가 아닌 만큼

간단히 말씀드리겠습니다.



1. 수능을 준비하는 수험생인 이상

목표 대학을 설정하는 게 좋다.

- 통통배도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선

나침반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2. 목표는 단지 조금이라도 가고 싶은 곳이라면

그 어디든 상관 없다.

- 정말 아주 조금이라도 괜찮습니다.



3. 현재 성적으로는 갈 수 없는 곳이 좋다.

- 사람은 딱 그 사람이 목표하는 바

꿈꾸는 바 만큼만 성장합니다.

성장의 상한선을 높이세요!



4. 목표 대학 & 학과를 명확하게 설정한다.

- 과녁이 눈에 보여야 화살을 쏠 수 있겠죠?



5. 딱 한 곳만 겨냥하라.

- 한번에 두개의 과녁을 모두 맞추기는 힘들겠죠?





둘째. '목표와 절실함'에 대해.


처음부터 절실한 목표는

거의 없다고 보셔도 됩니다.


정말 아주 어렸을 때부터 무엇 하나에 집착해서

예를 들자면 발명에 평생을 바친 에디슨 같은 노력의 천재, 수재들과

그들의 성취와 업적, 우리가 숱하게 들어온 그런 사람들.


그런 사람들이 그들만의 성공을 쟁취하기 전

보여주었던 집착과 같은 열망, 즉 절실함이란 것을


20년 남짓 인생에서 한평생

아예 느껴보지 못한 사람들이 대부분일테니까요.



하지만 명심하세요.

이 집착, 절실함이라는 것은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과정은 이렇습니다.


내가 정말로 가고 싶은 곳

그곳을 위한 열망이

마음속에 불씨를 만듭니다.


하지만

그대로 내버려두면

금방 꺼져버리고 말지요.



공부를 하고자 하는 의욕이 타올라도 작심 삼일 하거나

길어야 일주일도 안가서 모든 의욕이 사그라들고

의욕없이 반복되는 생활로 돌아가는 일이 많은 것은

다 그런 이유 때문입니다.



반대로 여기에 노력만 있다면

목표는 '절실하게' 바꿀 수 있습니다.

이것은 오직 여러분의 노력으로 가능합니다.



목표를 정하신 뒤

매일 아침 일어나신 직후와

잠에 들기 직전,

아침에 일어나서 씻을때

화장실에 갔을때,


하루를 보내실때 이 4가지 순간에서 만큼은 

스스로 목표를 되내이세요.

소리낼 수 있다면 왠만하면 소리내세요.


목표가 연세대 의대이고

자신의 이름이 엘레나라면


'나는 연세대학교 의예과 16학번 엘레나다!'


라고 되내이고, 외치는 겁니다.


한 두달 정도만 꾸준히해서

습관으로 만들어보세요.


당신의 마음속에 피어오른 그 불씨

결코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거에요.



저 같은 경우는 저 4가지 경우 외에도

공부를 못하는 거의 모든 순간에

스스로 절실함을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쏟아 부었습니다.


입으로 되내이는 것 말고도

공부하다 졸리다 싶으면 네임펜으로 짙게

책상에 목표를 쓰고


그 위에 연필로 계속

반복적으로 덧쓰면서 의지를

다졌습니다.




연세대 의대에 관련된 사진들도 매일 보고

마크도 갖고 다니고 저랑 똑같은 상황 (재수) 에서

연세대 의대 가신 선배들 수기 정말 자주 읽고 그랬어요.

(자세한 재수 수기는 <공부를 왜 하세요?> 칼럼 참고)



결국 마지막엔 이런 결론이 나오더라구요.

절실함은 스스로 만들어낼 수 있는 거라고,


지금에 와서 말씀드리는 것이지만

저는 제 적성은 잘 몰랐습니다.

사실 하고 싶은 것도 잘 몰랐지만


왠지 어렸을 때부터 다들 좋다 좋다 하니까

의대를 한 번 가보고 싶은게 다였어요.


그래서 기왕 재수하는 것 갈때 까지 가보자 하는 심정으로

메이저 의대를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헌데 목표를 잊어버리지 말자 하고

재수 초창기부터 스스로 정하고 따랐던 행동규칙이

 저도 모르게 그 목표를 정말 절실하게

만들고 있었더라구요.


'이거 아니면 안된다'  라는 생각이

매일 매일 혈액을 타고

온 몸을 순환하는 느낌이었습니다.


시작은 '내가 어디까지 갈 수 있는가'

시험해 본 것이었습니다만


지금에 와서는 내가 그저 내 가능성을

시험해 보기 위해 의대를 왔다기 보다는


의대를 정말 가고 싶어서

공부를 열심히 한 것으로 바뀌었습니다.



여담이지만 보다 높은 목표인

서울대를 목표로 하지 않은 이유는


내신이 형편없었고, 논술과 투과목에

자신이 없던 탓이었습니다.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서울대를 목표로 할 걸 그랬다.'

라는 생각도 들긴 합니다만

후회는 없습니다.


이렇게 재수 1년을 나니까

중요한 사실을 깨닫게 되더라구요.


'아, 나는 하면 되는 인간이구나.'


라는 것을요.

이게 인생에서 사실 더 중요한게 아닐까 싶어요.

오히려 목표로 했던 학벌이란 것은


그 노력과 절실함에 따른

부산물에 불과하더라구요.


대학 입학을 목표로 했지만

더 중요한 것을 알게 된 셈이지요.



처음부터 절실한 목표는 없지만,

절실하게 만들 수는 있습니다.


꼭 명심하세요.


감사합니다.





2015. 4. 9


래너엘레나





있는 것은 오직 목표 뿐이다.

길은 없다.


우리가 길이라고 부르는 것은

망설임에 불과하다.


ㅡ 프란츠 카프카 (Franz Kafka)




래너엘레나.PNG
※ 위 글귀를 클릭하시면 래너엘레나의
미공개 칼럼들을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P.S 비드엉 과 댓글 은
칼럼 연재에 큰 도움이 됩니다 :)


- 관련 칼럼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 래너엘레나의 공부 블로그 >

→ http://blog.naver.com/332xoj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댓글
1
1등 메가촉
반면에 성공했기 때문에 그런 말을 할수 있는 것이 아닐까요.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20:40
2015.04.24.
취소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노하우:미분류 2014 9월 모평기준 연세대 자연계열 배치표 [1] file 물량공급 13.10.05. 2454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목표는 없는데 공부는 잘하고 싶은 분만 보세요 1 [2] file 래너엘레나 15.06.25. 480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저 0등급인데 00일동안 열심히 공부하면 00대 가능한가요? file 래너엘레나 15.06.23. 283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목표를 생각할 때 마음이 무겁다면 [1] file 래너엘레나 15.06.02. 205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하루의 일부를 낭비했다면 file 래너엘레나 15.05.26. 331
노하우:미분류 시발점의 국어 칼럼 - 개관 [5] file YamaMotor 15.05.19. 373
노하우:미분류 Untitled ㅇㅈㅇ 15.05.17. 29
노하우:미분류 [소존수] 2011 09 11번을 보고 [16] file ㅇㅈㅇ 15.05.17. 501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수험생이라면 샤워할 때 무엇을 해야하는가 [6] file 래너엘레나 15.05.13. 447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선택상황 속에서 꼭 명심해야할 것 [2] file 래너엘레나 15.05.09. 297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최선의 기준 [2] file 래너엘레나 15.05.04. 199
노하우:미분류 윤연주T식 영어듣기 학습법의 피아테식 변형 [3] 피아테 15.04.28. 364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목표와 칼럼에 대한 자기독백 [1] file 래너엘레나 15.04.18. 168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처음부터 절실한 목표는 없다 [1] file 래너엘레나 15.04.09. 166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너무 오래 생각하지 마세요 [2] file 래너엘레나 15.04.08. 266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시험의 기술 1 [3] file 래너엘레나 15.04.01. 213
노하우:미분류 [언어논술] 시간이 없다고? 그럼 해야 하는 일을 제대로 하면 되잖아? Undertaker 15.03.30. 197
노하우:미분류 ㅍ랭 영어 공부법 . 어법 퍼렁새 15.03.30. 44
노하우:미분류 영어 발음 잘하는 법 [4] file 이현경 15.03.17. 385
노하우:미분류 iPad 및 iPhone을 이용해 PDF파일을 읽어보자 + 간단한 아이튠즈 활용법 [12] file 피아테 15.03.15. 266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모의고사에 대한 몇가지 팁 [2] file 래너엘레나 15.03.13. 1898
노하우:미분류 짧게 하나. [1] 화봉 15.03.11. 379
노하우:미분류 제 3월 학력평가 점수가 수능 점수였다면 [14] 피아테 15.03.08. 574
노하우:미분류 문제풀 때 사소한 팁 [8] file 즐라탄의미학 15.03.07. 665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수업시간에 무엇을 해야 하는가 [2] file 래너엘레나 15.03.07. 163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시험을 망쳐서/망칠까봐 공부가 안돼요 [3] file 래너엘레나 15.03.04. 199
노하우:미분류 [언어논술] 언어논술을 뚫기 위한 키포인트는 바로 사유에 있다. [3] Undertaker 15.03.11. 295
노하우:미분류 카피플라자 사용법 [18] file 피아테 15.03.01. 1550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자만심은 나를 죽인다 file 래너엘레나 15.03.01. 265
노하우:미분류 [래너엘레나] 시험 볼때만 문제가 잘 안풀리나요? [1] file 래너엘레나 15.02.28. 159
검색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게시판 타이틀 하단에 출력 됩니다.

일반 게시판, 리스트 게시판, 갤러리 게시판에만 해당

2. 글 목록

기본 게시판, 일반 게시판,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기본 10명 (11명 일 경우, XXXXX 외 1명으로 표시)

5. 댓글 설정

일정 수 이상의 추천을 받은 댓글에 표시를 합니다.

6. 글 쓰기 화면 설정

글 쓰기 폼에 미리 입력해 놓을 문구를 설정합니다.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